JOIN

Since 2017, We have prepared for the change of the world.

우리는 2017년부터
코로나19를 예견하고 대비하였습니다.

中서 또 신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 다수 확인…"사람·동물 다 걸린다" (2022-08-10)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8회 작성일 22-08-14 21:45

본문

中서 또 신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 다수 확인…"사람·동물 다 걸린다" 


중국에서 사람과 동물 모두 전파되는 신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다수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매체 펑파이는 신종 헤니파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지난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번 바이러스는중국군사과학원 미생물유행병연구소 류웨이·팡리췬 교수, 싱가포르국립대 의학원 왕린파 교수 등이 공동 연구해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관련 논문을 실었다.

헤니파바이러스는 2018년 12월 산둥성과 허난성에서 처음 발견된 후 지난해 8월까지 모두 35명의 감염자를 발생시켰다.
이 바이러스는 사람은 물론 동물에게도 감염된다. 감염 시에는 발열과 무기력증, 기침, 거식증, 근육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발현된다.

왕린파 교수는 "현재까지 감염 사례는 치명적이거나 심각한 건 아니다"라면서 "공포가 아니라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中서 또 신종 인수공통 바이러스 감염사례…치명률 70%


c1226139a538b2ede1473877f4903927_1660481103_696.jpg 


동물에서 유래한 새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서서히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중국 관영 영자신문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과 싱가포르 연구진은 2018년 중국 산둥성 및 허난성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

신종 헤니파바이러스 감염자가 35명까지 늘었다는 연구 결과 보고서를 최근 세계적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에 실었다.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전파되는 인수(人獸)공통 바이러스인 헤니파바이러스는 1998년 말레이시아 니파 지역 돼지농장에서 처음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말레이시아에서는 1년간 265명이 감염돼 105명이 사망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공개한 헤니파바이러스는 산둥성 랑야(琅琊) 지역에서 발견된 신종으로 연구자들은 ‘랑야 헤니파바이러스(랑야 바이러스)’라고 명명했다.

신종 헤니파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열 무기력 기침 거식증 근육통 메스꺼움 같은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랑야바이러스는 더 확인해 봐야 하지만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발견된 헤니파바이러스 1차 숙주는 과일을 주로 먹는 ‘앙골라 과일박쥐’다.

앙골라 과일박쥐가 먹다 남긴 과일에 묻은 타액 등에 있던 바이러스가 2차 숙주인 돼지 닭 등을 거쳐 인간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사람에서 사람으로 옮긴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숙주도 박쥐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헤니파바이러스는 전파력이 크지는 않지만 치명률이 최대 70%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연구팀은 “현재까지 감염 사례는 치명적이거나 매우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따라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하지만 경계심을 가질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회원가입안내

이 사이트의 모든 정보를 확인하고 더 자세한 세부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은 회원 가입을 적극 추천합니다.
회원에 가입하신 모든 분들에게는 변해버린 세상의 구체적인 대비책이 공유될 것입니다.
우리들이 이와 같은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어떠한 정치적, 개인적 목적을 위함이 아님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조금만 객관적이고 이성적인 생각을 가질 수만 있다면 우리들 모두 변해버린 세상을 안전하게 대비할 수 있는 것입니다.
단, 조금은 서둘러야 하는 시간대임을 반드시 기억하기 바랍니다.

요청하시는 분께 소책자 "변해버린 세상"을 보내드립니다.
문의 ybs@ybs-changedworld.com